MY MENU

학회장인사말

 

 

존경하는 학회 회원 여러분, 안녕하셨습니까? 국민대 이종민입니다. 

 

송구스럽게도 이번에 제가 다시 한국OOH광고학회의 회장을 맡게 되었습니다. 당연히 회원 여러분들을 직접 모시고 인사를 올렸어야 했는데, COVID-19 상황의 악화로 서면으로 인사드리게 된 점 양해 말씀 드립니다.  

 

최근 전 지구적 팬데믹 현상은 일상의 많은 즐거움을 앗아가고 있습니다. 주위 동료 회원들과의 만남의 기회가 제한받는 것도 그중에 하나입니다. 이로 인해 경미하지만 우울증도 동반되는 것 같습니다. 하루 빨리 이 난국이 극복되어 여러분들을 학회에서 뵐 수 있기를 기원해봅니다. 

 

2021년에 우리 학회는 20주년을 맞습니다. 국내 관련 학회 중에서 20주년이라는 역사를 밟아온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뿐만 아니라 우리 학회는 그동안 학술적으로나 산‧관과의 협력 측면에서나 많은 업적을 달성해왔습니다. 이러한 업적은 회원분들의 성원과 협조, 그리고 역대 회장분들과 집행부의 헌신을 통해 가능했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성년으로서 우리 학회는 새로운 도약을 필요로 합니다. 제가 그 새로운 도약의 초석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걱정이 앞섰습니다. 그러나 걱정만 하지 않겠습니다. 일신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학회의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이전에 회장직을 수행하면서 아쉽고 부족했던 점들을 잘 기억합니다. 이번에는 아쉬움을 남기지 않겠습니다. 우리 학회가 해야 하는 일과 하지 말아야하는 일을 구분하겠습니다. 우리 학회의 위상에 걸맞은 학술적, 실무적 이슈를 개발하고 이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의 장을 만들겠습니다. 회원들에 대한 학회의 서비스는 언제나 그렇듯이 격조 높은 수준을 유지하겠습니다. 추상적일 수 있지만 이렇게 큰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방향을 구체화하기 위해 회원 한 분 한 분의 의견을 경청하겠습니다. 

 

내년에도 코로나로 인해 학회의 어려움은 계속될 것 같습니다. 그러나 기회는 위기에서 온다고 했습니다.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학회의 도약을 위해서 회원분들의 성원과 협조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합니다. 내년 봄에는 밝은 모습으로 여러분 모두를 뵙게 되기를 희망하며 인사 말씀 올립니다. 모두 건강하십시오. 감사합니다. 

 

제16대 한국OOH광고학회장 이 종 민